아산 북부권(둔포) 고교 신설, 이명수·현인배 촉구에 오세현 시장 ‘불 지폈다’
아산 북부권(둔포) 고교 신설, 이명수·현인배 촉구에 오세현 시장 ‘불 지폈다’
  • 편집=김연자 기자
  • 승인 2021.01.15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둔포신도시발전추진위, 북부권 고교 신설 외쳐

이명수·현인배, “규칙 개정…주한미군공여지역특별법” 당위성 주장

이번엔 오세현, “학교용지 부담금 지원…고교 신설 필요” 바통 받아

둔포·음봉·영인·인주 등 북부권 주민들, “감사하다” 환영 

아산시가 도교육청에 제안한 북부권 고교 설립 위치도

아산 둔포 등 북부권 시민들이 인문계 고등학교 설립을 촉구, 이명수 의원(충남 아산갑) 및 현인배 시의원이 앞장서자 오세현 시장이 바통을 이어 받았다.

특히 해당 지역구인 강훈식 의원(충남 아산을)은 '먼산바라기'로 북부권 시민들의 고교 신설 갈망에 등한시한다는 지적이 일쑤였던 반면 학교용지 매입 등 오 시장이 직접 나서면서 도교육청을 상대로 불을 지핀 것이다.

[관련기사 : 아산 둔포 등 북부권 시민, “고교 신설 의지 보여달라” 김지철 교육감에 ‘읍소’(본보 1월 12일 오전 9시22분)]

상황인 즉, 지난해 9월께 둔포는 주민들로 구성된 둔포신도시발전추진위(리더 김소리)를 통해 오는 2022년 교육감전형(고교평준화) 시행에 앞서 북부권 학생들의 원거리 통학 문제 해결 모색에 발 벗고 나서면서 고교 신설을 외쳐댔다.

하지만 도교육청의 의지 차원과 법률이 아닌 규칙 기준에서 주민들의 외침은 '허울 뿐인 메아리'에 불과했다.

그런데 배방 세교리 지역임에도 '(가칭)탕정고' 신설이 확정된 이후인 지난 11일 주민들의 눈초리 속 이명수 의원 및 현인배 시의원과 도교육청 학교배치팀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북부권 고교 신설에 대한 당위성에 대해 '반전 카드'가 내세워졌다.

그도 그럴 것이 학교 신설 규칙(조건)만 되새기는 도교육청의 입장에 이명수 의원은 "상임위를 옮겨서라도…"란 성난 발언을 내뱉으며 미래지향적 행정을 촉구한데 모자라 현인배 시의원은 영인 및 인주면과 음봉 북부지역의 학생 수용인원을 자료화하면서 '주한미군공여지역특별법'까지 내세워 (도교육청의) '핑계'에 맞선 것이다.

그러더니 바통을 이어 받아 지난 14일 오세현 시장이 북부권 고교 신설 관련 충남교육청에 촉구하고 나섰다.

오 시장은 도교육청을 상대로 공식적인 공문을 통해 '학생중심 나눔교육, 같은 꿈을 꿉니다'란 슬로건을 내걸면서까지 아산 북부권(둔포) 일반계 고교 신설을 건의했다.

주된 요지는 둔포 석곡리 184-1~184-5(5필지, 산단 외 인근 부지)인 1만5천561㎡(약 4천715평, 사유지) 규모의 농림지역(도로 인접) 토지를 매매 및 학교용지 부담금으로 지원, 쏠림현상으로 지역 간 교육 불균형 요소가 내재된 이상 아산북부권에 고교 신설을 요구한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여기에 관내 10개 고교 이외 지역은 구도심 및 탕정·배방신도시로 통학(1~2시간 소요) 또는 기숙사 이용이 불가피하다는 의견도 피력하고, 내년 고교평준화 시행에 따른 아산북부권 고교 신설 관련 주민요구는 더욱 강경해질 예상 등을 여건삼아 필요성에 힘을 보탰다.

결론적으로 일반고 신설 시 학교용지 부담금 전액을 시·도비로 지원할테니,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고교신설 범위를 아산북부권(지난해 4월 기준 둔포·음봉·영인·인주 등 중학생 총 1천72명)으로 확대해 적용하라고 압박한 것이다.

그래야만 시 입장에선 그동안 도교육청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학생중심 학교 교육 향상을 위한 노력 및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온 '정면교사'로, 고교평준화 시행의 성공적 안착과 교육 불균형 해소를 위해 '전진' 할 수 있단 풀이다.

한편 둔포면 주민 김소리씨는 "한낱 시민의 입장에서 공동체 목소리(단톡방)를 만들면서도 정치인들에게 요구하는게 여간 부담스러웠다. 그럼에도 이명수·현인배 의원에게 민심을 전달했었다"며 "그동안의 사정은 둘째라도, 이번 오세현 시장의 결단과 의지에 감복했다. 하루빨리 소외 받는 북부권 이미지를 벗어나길 고대한다"고 환영했다.

후원하기

좋은기사 구독료로 응원해주세요.
더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지역 밀착형 기사를 추구하며 정도를 걷는 언론으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