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반도체 전문기업 방문…“적극 지원”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반도체 전문기업 방문…“적극 지원”
  • 이동현 기자
  • 승인 2021.03.05 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김학도 이사장이 지난 4일 충남 천안에 소재한 반도체 웨이퍼 생산기업인 ㈜제이쓰리와 자동차부품 제조기업인 ㈜다인을 방문해 공장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방문은 지역주력산업(반도체, 차세대디스플레이 등) 영위기업의 제조혁신을 중심으로 한국판 뉴딜의 성과를 창출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위기를 극복한 기업인과 근로자를 격려하기 위해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김학도 이사장이 (주)제이쓰리 회사를 방문했다.

지난 2006년 설립된 ㈜제이쓰리(대표 이경환)는 시스템 반도체 기판 소재인 실리콘 웨이퍼를 생산하는 업체로, 일본 무역적자의 대표품목인 반도체 웨이퍼 제조시장에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고품질 실리콘 웨이퍼'의 국산화를 추진 중인 기술력 우수 벤처기업이다.

그동안 중진공은 정책자금을 통해 제품개발과 생산을 위한 시설 증대를 지원했으며, 기술 및 경영지원과 해외시장 진출 지원 및 인력지원을 추가 연계해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김학도 이사장이 (주)다인 회사를 방문했다.

이어 방문한 ㈜다인(대표 공호성)은 지난 1995년 설립해 자동차 차체에 들어가는 골격 보강 구조물, 시트 등 50여종의 부품을 생산해 한국GM, 현대·기아차 등에 납품중인 전문기업이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악화와 자동차 모기업의 구조조정 등 매출 급감의 어려움을 겪었으나, 비용절감과 거래처 및 생산품목 다변화 등 자구노력과 함께 중진공과 금융기관 공동의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재성장의 기지개를 펴고 있다.

김학도 이사장은 "충남의 주력산업은 국가적으로 매우 중요한 산업인 만큼 기업특성에 맞는 맞춤형 연계지원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경제환경 변화에 취약한 중소기업에게 위기극복 프로그램을 선제적으로 지원해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좋은기사 구독료로 응원해주세요.
더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지역 밀착형 기사를 추구하며 정도를 걷는 언론으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