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 졸업한 박지연 간호사, 모교 후배사랑 장학금 300만원 쾌척
호서대 졸업한 박지연 간호사, 모교 후배사랑 장학금 300만원 쾌척
  • 아산데스크
  • 승인 2019.09.10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서대학교(총장 이철성) 간호학과 졸업생 박지연 간호사가 모교 후배사랑 장학금으로 300만원을 쾌척했다.

박지연 간호사(왼쪽 두번째)가 장학금 쾌척 후 단체 기념촬영했다. (사진제공 : 호서대)
박지연 간호사(왼쪽 두번째)가 장학금 쾌척 후 단체 기념촬영했다. (사진제공 : 호서대)

박지연 간호사는 2016년 호서대 간호학과를 졸업하고 천안 순천향병원에 근무하고 있다.

그는 장학금 기탁을 위해 학교를 방문해 "간호사로 일한지 3년이 되는 날 학교를 방문해 후배를 위한 장학금을 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환자실 간호사로 일하며 어렵고 힘든 순간들이 많았지만 교수님들의 가르침을 기억하며 지금까지 온 것 같다"며 "재학 시 교수님들께서 공부하면서 받은 은혜가 있다고 생각하면 현장의 환자들과 학교의 후배들에게 그 은혜를 갚으라고 하셨던 말씀을 실천하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박지연 간호사의 지도교수인 박승미 교수는 "박지연 간호사는 성적도 매우 뛰어나고, 차분하고 꼼꼼한 성품에 사랑이 많은 학생이었다"며 "졸업 후 만날 때마다 중환자를 돌보는 간호사로 더 공부할 필요성을 느낀다고 말하는 스스로 성장해가는 훌륭한 동문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환자실 간호사로 근무하며 후배들을 위해 300만원을 기부한다고 연락해 와 모든 교수들이 놀라고 감동했다"며 "졸업생의 기부가 교수들에게는 더욱 열심히 학생들을 가르치고 지도해야 하는 선한 부담으로 다가온다"고 덧붙였다.

한편 호서대 간호학과는 2006년 개설돼 10회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졸업생 전원이 병원, 보건직 공무원, 제약회사, 보건교사 등으로 간호사가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