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이명수 의원, “의료분쟁조정 개시율 제고해야”
[국감]이명수 의원, “의료분쟁조정 개시율 제고해야”
  • 아산데스크
  • 승인 2019.10.08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수 의원
이명수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 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아산갑)이 8일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국정감사에서 실효성 없는 의료분쟁조정 절차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현재 의료사고 피해구제 및 의료분쟁 조정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조정신청 후 14일 이내 피신청인의 통지가 없을 경우 분쟁조정절차가 자동 각하된다.

이로 인해 올해 8월 기준 지난 3년간 의료분쟁 일반조정신청 총 5천996건 중 불참 등 조정 각하 비율이 48%이상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정결정 불성립도 총 348건으로 매년 증가추세, 의료기관의 거부에 기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수 의원은 "조정절차 개시율을 높이기 위해 중재원이 방문설명 등 지속적으로 제도 안내를 한다고 하지만, 강제성이 없기 때문에 실효성이 없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실례로 의료분쟁 조정 각하, 의료기관에 의한 조정 결정 불성립 증가로 중재원을 통해 분쟁을 해결하는 것이 아닌 민사소송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명수 의원은 "의료분쟁조정중재원의 본래 설립취지를 제대로 살리려면 의료분쟁조정 개시율을 제고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