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의회, 제2회 추경예산안 2천406만4천원 삭감
아산시의회, 제2회 추경예산안 2천406만4천원 삭감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2.02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가 지난달 29일 제216회 정례회 기간 중 제2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조미경)를 개최,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과 기금운용변경계획안을 심사·의결했다.

각 상임위원회에서 예비심사를 마치고 회부된 결과를 제2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통해 심사의결 하고 있는 모습
각 상임위원회에서 예비심사를 마치고 회부된 결과를 제2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통해 심사의결 하고 있는 모습

이날 제2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각 상임위원회 예비심사를 마치고 회부된 결과를 반영하고 전체 예산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집행부에서 제출한 제2회 추경예산안 1조4천573억원(2019년 제1회 추경예산 대비 575억원 증가) 중 일반회계 두 건 2천406만4천원을 삭감해 예비비로 증액하는 것으로 의결했다.

주요 감액사업은 기획행정위원회 소관 두 건 2천406만4천원으로 국세 및 지방세 통합민원실 국세전용선 설치비(세정과) 1천만원 전액삭감과 토양개량제(농정과) 8천23만1천원 중 1천406만4천원 삭감 등이다.

또 △2019년도 아산시 채무상환기금 운용 변경계획안 △2019년도 아산시 통합관리기금 운용 변경계획안 △2019년도 아산시 노인복지기금 운용 변경계획안 △2019년도 아산시 청사건립기금 운용 변경계획안 등 4건의 기금운용 변경계획안은 아산시장이 제출한 원안대로 의결했다.

한편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조미경 의원을 위원장, 현인배 의원을 부위원장으로 선임하고 홍성표·황재만·전남수·심상복·김수영 의원 등 총 7인으로 구성됐다.

또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심사된 2019년 제2회 추경예산안은 오는 2일 열리는 제216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조미경 위원장은 "시민의 혈세로 편성된 추경예산이 시민복지 증진과 지역발전을 위해 적재적소에 쓰일 수 있도록 예산안 심사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