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송장학회, 음봉중에 장학금 및 독서활동 지원금 전달
간송장학회, 음봉중에 장학금 및 독서활동 지원금 전달
  • 박순동 기자
  • 승인 2019.12.08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송장학회(이사장 남상만)가 지난 6일 음봉중학교(교장 권오주) 본관 3층 도서실에서 장학금 및 독서활동 지원금(총 1천500만원)을 전달했다.

간송장학회
간송장학회(이사장 남상만)가 지난 6일 음봉중학교(교장 권오주) 본관 3층 도서실에서 장학금 및 독서활동 지원금(총 1천500만원) 전달 후 기념촬영했다.

간송장학회는 음봉면 동천리 출신인 애국지사 故 남영희 선생이 자신의 전답을 희사해 설립한 장학회로, 지난 1976년 시작돼 올해 44년째를 맞고 있다.

또 해마다 음봉중에 상당액의 장학금과 도서를 기증해오고 있으며, 현재 아들인 남상만 서울프린스호텔 회장 겸 서울특별시관광협회 회장이 이사장으로 고인의 유지를 이어받아 지역학교의 교육여건 개선과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기부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이날 장학금은 17명의 학생들(1인당 70만원)에게 수여됐으며, 독서활동 지원금으로 310만원이 추가 기탁돼 교육 활동에 필요한 도서를 확충하게 됐다.

장학금을 지원받은 K 군은 "내 고장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나눔으로 실천하는 간송장학회의 취지를 이어받아 열심히 노력해 다른 이에게 나눔을 실천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권오주 교장은 "학생들이 매년 따뜻한 애향심과 애국심이 담긴 간송장학금과 도서를 전달받으며, 나눔의 감사함과 소중함을 깨닫고 있다"며 "앞으로 음봉중 학생들이 따뜻한 감성과 역량을 갖추고 나눔을 실천하는 미래 인재로 바르게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