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둔포 신항리 근대문화마을 정비…문화유산 관광자원화 모색
아산, 둔포 신항리 근대문화마을 정비…문화유산 관광자원화 모색
  • 아산데스크
  • 승인 2020.06.29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가 근대건축물 국가지정문화재인 아산 윤보선 대통령 생가 등을 활용한 둔포 신항리 근대문화마을 정비사업에 나섰다.

2-2. 신항감리교회 등 마을 일대 근대문화재를 살펴보는 오세현 아산시장
오세현 아산시장이 신항감리교회 등 둔포 신항리 마을 일대 근대문화재를 살펴보고 있다.

둔포면 신항리 일대는 국가지정문화재인 윤보선 대통령 생가 외 충남도 지정 문화재인 윤일선·윤제형·윤승구 가옥 등의 근대문화재가 다수 소재하고 있다.

이에 시는 지역 문화유산인 근대문화재를 관광 자원화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윤보선 대통령 생가 원형 복원과 기념공간을 비롯해 편의시설을 설치하기 위한 근대문화마을 정비사업을 시행 중이다.

우선 지난 2018년 둔포 신항리 근대문화마을 종합정비 용역을 시작으로 지난해 5월 건축 및 조경 등의 공사가 완료됐고, 지난 3월 생가 사랑채 보수 정비를 통해 원형 복원과 지난 6월 중 공원 및 주차장을 조성하기 위한 공사에 착수했다.

이후 지난 26일 신항리 주민대표들과 함께 사업 현장을 방문한 오세현 아산시장은 "대한민국 헌정 사상 유일한 의원 내각제 정부의 대통령을 역임한 윤보선이란 인물의 역사적 공간을 되살리는 뜻 깊은 사업"이라며, "시 관광자원 확보는 물론 지역 발전을 염원하는 주민들이 갈망하는 사업이니만큼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이번 정비를 통해 둔포면 신항리 일대 근대문화재를 마을 단위의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후원하기

좋은기사 구독료로 응원해주세요.
더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지역 밀착형 기사를 추구하며 정도를 걷는 언론으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