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둔포 수돗물서 이물질 유출, ‘1차적 필터링 현상 원인’…정밀검사 중
아산 둔포 수돗물서 이물질 유출, ‘1차적 필터링 현상 원인’…정밀검사 중
  • 아산데스크
  • 승인 2020.07.24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가 지난 21일 본보에서 당직실로 접수한 둔포면 A아파트 가정용 수도필터에 검은색 이물질 유출현상이 발생됐다는 민원 관련 정밀검사에 돌입했다.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가 아파트 커뮤니티센터 내 검사를 위해 물 시료를 채취하고 있다.
시 및 한국수자원공사 합동 점검반이 아파트 커뮤니티센터 내 정밀검사를 위해 물 시료를 채취하고 있다.

[관련기사 : [속보]수돗물 유충 사태, 아산 둔포면은 알 수 없는 이물질 ‘콸콸’(본보 7월 21일 21시46분)아산 둔포 수돗물서 이물질 유출, 탁도 정상…59개 항목 ‘정밀검사중’(본보 7월 22일 12시39분)]

시는 지난 22일 수돗물의 이물질 발생 현황을 조사하기 위해 최초 문제 제기 민원인 등을 파악해 의견을 청취하고, 시와 한국수자원공사가 합동 점검반(14인)을 편성해 현장 조사를 벌였다.

이날 1차 현장검사는 각 단지별로 탁도(기준 0.5NTU 이하) 0.08~0.20, 잔류염소(기준 0.1㎎/L~4㎎/L) 0.12~0.46로 수질 기준 이내로 확인됐으며, 정밀 수질검사 실시 후 결과에 따라 조치를 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오세현 아산시장이 해당 아파트를 찾아 주민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이 해당 아파트를 찾아 주민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또 당일 현장 주민대표, 관리소장, 시의원들이 참관한 가운데 각 단지별 수질검사용 물 시료를 채취했으며, 오세현 아산시장도 현장을 찾아 주민 면담 및 시료 채취 과정에서 시음하기도 했다.

현재 시와 수자원공사는 1차적 판단으로 필터의 부분적 이물질 유출 현상은 고품질 필터 사용으로 인한 '필터링 현상'으로 판단하고 있으나, 정확한 조사를 위해 채취한 물 시료의 정밀 수질검사와 이물질 성분 분석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정밀 검사결과는 59개 항목에 대한 검사로 결과는 약 2주 소요되며, 계통별 고품질 필터 시험을 거쳐 결과 도출 후 주민과 대화를 실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장 대응 및 수질검사와 시료 채취에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지만, 상수도과 직원들이 상호 협력해 조사에 철저를 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좋은기사 구독료로 응원해주세요.
더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지역 밀착형 기사를 추구하며 정도를 걷는 언론으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