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최종 선정
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최종 선정
  • 아산데스크
  • 승인 2020.07.2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가 지난 3년여 간 충남도, 천안시, 한국자동차연구원(KATECH)과 추진했던 강소연구개발특구에 최종 선정됐다.

오세현 아산시장이 지난해 5월 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충남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이 지난해 5월 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충남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7일 제34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를 개최한 가운데 충남(아산·천안)을 비롯해 울산(울주), 전북(군산), 경북(구미), 서울(홍릉), 전남(나주) 등 6개 지역을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최종 선정했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과학기술을 통한 혁신성장을 위해 대학, 연구소, 공기업 등 지역에 위치한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연구, 주거, 산업, 문화가 집적된 자족형 공간을 조성하는 소규모·고밀도 연구단지 조성사업이다. 

또 충남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국내 유일의 자동차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자동차연구원(천안 풍세소재)을 기술핵심기관으로 차세대자동차 부품 혁신클러스터를 특화분야로 선정하고, 차량용디스플레이·인포테인먼트와 차세대 배터리 소재·부품 및 미래형자동차 융복합부품을 집중 육성하게 된다.

특히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기술사업화지구(한국자동차연구원, 0.24㎢), 창업융합지구(아산탕정택지개발지구, 0.47㎢), 기술사업화지구(풍세산단, 0.61㎢) 등 총 3개 지구로 구성된다. 

이번 강소특구선정 지역에 입주한 연구소기업 및 첨단기술기업에 대해 법인세와 취득세·재산세가 각 3년 및 7년간 면제되며, 특구 연구성과 사업화 등을 위해 연간 60억원의 국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오랜 숙원이었던 충남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가 최종 선정됨으로 KTX천안아산 역세권 R&D집적지구 조성사업도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며 "자동차부품 산업의 강자 아산에서 차세대 자동차부품 관련 역량을 결집시켜 미래자동차 산업도 중심적 위치를 차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수출제조업 성장 정체, 소득의 역외유출,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 등을 극복하기 위해 지역경제 선순환체계 구축을 서둘러야 한다"며 "이를 위해 중소중견기업 주도의 다품종 산업구조로 전환 및 ICT 기반 R&D 거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좋은기사 구독료로 응원해주세요.
더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지역 밀착형 기사를 추구하며 정도를 걷는 언론으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