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민족의 수치
[詩]민족의 수치
  • 아산데스크
  • 승인 2020.07.31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수필가 김병연
시인·수필가 김병연
시인·수필가 김병연

[詩]민족의 수치

-시인·수필가 김병연-

남이 잘되는 것을 
시기함을 이르는 말로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우리 속담이 있다 

 

친구가 잘돼도 
덕을 볼 수 있는데 
사촌이 땅을 사면 
춤을 출 일이지 
어떻게 
배가 아프단 말인가 
남 잘되는 꼴 
못 보는 사람이 
자기 잘될 순 없다 

 

그래서 
이 속담은 우리 민족 
최대의 수치다

후원하기

좋은기사 구독료로 응원해주세요.
더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지역 밀착형 기사를 추구하며 정도를 걷는 언론으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