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숙 문화재청장, 아산 외암마을 수해 현장 방문
정재숙 문화재청장, 아산 외암마을 수해 현장 방문
  • 아산데스크
  • 승인 2020.08.19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지난 18일 아산시 외암마을(국가민속문화재 제236호) 수해현장을 방문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아산 외암마을 반석교 위에서 수해를 확인하고 있다.

이날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건재고택 등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문화재 현장을 살피며 피해규모 확인과 복구계획 등을 청취했다.

또 문화재 피해방지를 위해 노력한 시 관계자와 마을주민의 노고를 격려하고 신속한 복구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11-1. 문화재청장이 문화유산과 회의실에서 피해상황 및 복구계획을 청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평생학습문화센터장, 문화유산과장, 문화재청장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문화유산과 회의실에서 피해상황 및 복구계획을 청취하고 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자연재해로 인한 문화재 피해를 방지하는 안전대책을 마련 중"이라며, "집중호우 때문에 문화재가 훼손 되는 일이 없도록 우리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시는 아산 외암마을 문화유산 전수관 건립과 아산 읍내동 당간지주 복원정비 현안사업을 정재숙 문화재청장에 건의하며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후원하기

좋은기사 구독료로 응원해주세요.
더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지역 밀착형 기사를 추구하며 정도를 걷는 언론으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