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라퍼커션 블로코 크리안싸 청소년 팀…여수 동동북 축제서 ‘인기’  
아산 라퍼커션 블로코 크리안싸 청소년 팀…여수 동동북 축제서 ‘인기’  
  • 아산데스크
  • 승인 2019.10.0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 브라질 전통 타악 바투타가를 공연하는 '라퍼커션 블로코 크리안싸' 팀이 지난 5일 아산시민 한마음 운동회 개막공연에 이어 여수에서 열린 2019 여수 동동북축제에 참석해 멋진 공연을 선보여 시 영예를 드높였다.

여수 동동북축제 거리퍼레이드에서 공연을 마친 후 단체 기념촬영한
라퍼커션 블로코 크리안싸 팀이 여수 동동북축제 거리퍼레이드에서 공연을 마친 후 단체 기념촬영했다. (사진제공 : 방축지역아동센터)

여수 동동북축제는 시와 자매결연도시인 여수시에서 고려 말 유탁장군이 왜구를 물리치고 불렀다는 장생포곡이 '고려가요 동동'이란 학설을 바탕으로 열리며, 올해는 '동동, 왜구를 물리치다'는 축제 슬로건을 갖고 진행됐다.

여수 동동북축제 메인무대 공연 모습(사진제공 : 방축지역아동센터)

이날 공연은 여수시 학동 부영3단지사거리에서 출발해 장성삼거리까지 1.2km구간에서 펼쳐진 거리 퍼레이드와 용기공원에 설치된 주무대에서 라퍼커션 블로코 크리안싸 공연팀은 메인 아티스트 초청돼 공연했다.

여수 동동북축제 거리 퍼레이드 공연 모습(사진제공 : 방축지역아동센터)
여수 동동북축제 거리 퍼레이드 공연 모습(사진제공 : 방축지역아동센터)

공연팀을 이끌고 있는 이선자 방축지역아동센터장은 "아산시민의 날 개막공연을 마치고 여수까지 달려가 공연 하는 아이들의 넘치는 끼와 열정에 감동했다"며 "타악을 즐기고 자신의 꿈을 찾아가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며 좀 더 큰 무대에서 공연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수시민들의 뜨거운 환영과 박수갈채 속 큰 힘을 얻고 돌아 왔다"며 "어려운 여건에서 지역아동센터를 운영하고 있지만 이번 행사 참여로 큰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아산시민의 날 행사에서 펼친 개막공연 모습(사진제공 : 방축지역아동센터)
아산시민 한마음 운동회 개막공연 모습(사진제공 : 방축지역아동센터)

한편 라퍼커션 블로코 크리안싸 팀은 브라질의 전통 타악인 바투타가를 공연하는 라퍼커션의 전국 유일의 주니어팀으로, 방축지역아동센터와 비전1318지역아동센터의 초교 4학년~중학교 1학년의 청소년들로 구성됐다.

또 지난 2월 창단공연을 시작으로 아산성웅이순신축제, 아산프린지페스티발, 설화예술제, 전국체전100주년기념 성화봉송행사 등에 참여했으며, 현재 시와 전국 각종행사에 초청 받아 많은 공연을 선보이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